JavaScript 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부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메뉴 사이드메뉴
메뉴 닫기

대학홍보

곰취 잎보다 뿌리에 항산화 효과 더 크다

등록일
2022-11-21 13:38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316
게시기간
2022-11-21 ~ 2027-11-30
경북대 김태휴 학부생, 곰취의 항산화·항염증 연구로 SCI(E)급 국제학술지 게재

경북대 학부생이 곰취가 잎보다 뿌리에 항산화 활성 효과가 더 크다는 연구 결과를 SCI급 국제학술지에 발표해 눈길을 끈다.

경북대 식품공학부 4학년 김태휴 씨가 공동 제1저자로 참여한 ‘곰취의 항산화 및 항염증 활성’을 주제로 하는 연구논문이 국제학술지인 ‘플랜츠(Plants)’ 11월호에 게재됐다.

경북과 강원 산자락 등에서 재배되는 곰취(학명 Ligularia fischeri Trucz)는 주로 잎을 나물로 섭취한다. 곰취 잎의 항산화 활성에 대한 기존 연구는 있었으나 곰취 뿌리의 항산화 및 항염증 활성과 잎과 뿌리의 성분 및 활성을 비교한 연구는 없었다. 김 씨는 이번 연구에서 곰취의 잎과 뿌리의 성분과 활성을 비교분석했고 곰취 뿌리 추출물이 잎 추출물보다 세포 내 활성산소 생성 및 염증 지표 억제, 세포방어지표 강화에 더 우수한 활성이 있음을 밝혀냈다.

지도교수인 정우식 교수는 “우리가 쉽게 접할 수 있는 식품 중에는 인체가 보유한 자연적인 세포 내 방어능력을 강화해 산화 및 염증 스트레스를 완화시키는 우수한 건강기능성분들이 많이 있다. 곰취와 같이 일상 식탁에서 접하는 식품재료의 건강기능성과 작용기전을 학부생이 연구하고 국제학술지에 게재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