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vaScript 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일부 콘텐츠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메뉴 사이드메뉴
메뉴 닫기

대학홍보

의과대학 최규석-박준석 교수 연구팀, ‘로봇 직장암 수술의 안전성 및 우수성 규명’ 국제학술지에 논문 게재

등록일
2023-01-18 13:45
작성자
관리자
조회수
202
게시기간
2023-01-18 ~ 2028-01-01
의과대학 최규석-박준석 교수 연구팀(이하 ‘연구팀’)이 지난 1월 3일 세계 최고 권위의 외과 학술지인 ‘외과연감(Annals of Surgery, IF12.88)’최신호에 ‘로봇 직장암 수술의 안전성 및 우수성 규명’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을 게재하였다.

연구 주제는 ‘직장암에 대한 복강경 수술과 로봇수술의 비교: COLRAR 무작위 대조 시험’으로서 기존 복강경 수술과 로봇 수술의 수술 완전성을 비교하고, 수술 후 환자를 대상으로 환자 삶의 질적 변화를 추적 관찰한 결과이다.

본 연구팀은 2011년 국내 로봇 직장암 수술의 경험이 충분히 축적된 고려대학교병원(공동 연구자 책임자, 김선한) 및 세브란스병원 (공동 연구 책임자, 김남규 교수)팀과 다기관 전향적 무작위 연구를 위한 컨소시엄을 조직하였다.
이후 5년간의 장기적 연구 등록을 거쳐 295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기존 복강경 수술과 로봇 수술의 수술 완전성과 환자 삶의 질 변화를 추적 관찰하였다.

그 결과, 직장암 수술의 완전성으로 보이는 핵심 지표인 전직장간막 절제술의 완전성이 로봇 수술의 경우 80.7%, 복강경 수술이 77.1%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이번 연구는 로봇 직장암 수술 후 잔존암이 없음을 보여주는 2차 핵심 지표인 CRM (circumferential resection margin; 종양 원주 절제 경계면)이 0%로 발표되어 그만큼 유의미하다.

박준석 교수는 “CRM 평가는 직장암 수술의 완결성을 보여주는 주요 병리 조직 결과이며, 본 연구에서 이 수치는 기존 복강경 수술의 경우 6.1%로 나와 로봇 직장암 수술이 암 완전 절제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가설을 간접적으로 증명하는 소중한 연구 결과’라고 평가하였다.

교신 저자인 최규석 교수는 “직장암 환자들의 종양 완전 제거와 함께 수술 후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서는 해부학적으로 완벽한 전직장간막 절제술을 시술하는 것이 중요한데, 그동안 항문 근처 직장암 환자에서 로봇수술의 안전성과 치료 효용성에 대한 기존 연구가 부족했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항문 근처에 종양 침범 소견이 있어도 로봇 또는 복강경 등의 최소 침습시법으로 직장암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규석-박준석 교수팀은 연 900건에 가까운 대장암 로봇수술을 집도할 뿐만 아니라 정교한 로봇수술 기술을 통해 해외에서도 직장암 분야에 뚜렷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왼쪽부터 최규석 교수, 박준석 교수>